您现在的位置是:요리 >>正文

민주당 "영장 기각은 사필귀정…尹 머리 숙여 사죄하라"

요리2人已围观

简介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오전 3시 50분쯤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은 이 대표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은 27일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오전 3시 50분쯤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은 이 대표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7일 오전 3시 50분쯤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이날 서울중앙지법은 이 대표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법원이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을 두고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환영한다”며 “사필귀정”이라고 평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은 야당 탄압과 정적 제거에 혈안이 된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에 경종을 울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과 정치검찰의 무도한 왜곡·조작 수사는 법원의 벽을 넘지 못했다”며 “이제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비열한 검찰권 행사를 멈춰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또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야당 탄압에만 몰두하며 민생과 경제를 내팽개친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권이었음이 명명백백해졌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의 본분으로,민주당quot영장기각은사필귀정리숙여사죄하라 검찰은 검찰의 본분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대통령을 향해 “언제까지 민생과 경제, 국정에 대한 책임을 외면하고 야당 탄압과 총선 승리에만 올인할 것인가”라며 “폭정을 멈추고 국민 앞에 나와 머리 숙여 사죄하라. 내각 총사퇴를 통한 인적 쇄신 및 국정 기조의 대전환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에게는 “있지도 않은 사법 리스크를 들먹이며 민주당과 이 대표에게 ‘방탄’의 딱지를 붙이기에 여념 없었던 국민의힘도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실정을 감시하고 견제하는 파수꾼으로 국민의 삶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Tags:

相关文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