您现在的位置是:예술 >>正文

오세훈, ‘TBS 폐지’ 묻자 “그런 일 생겨서는 안 돼”

예술931人已围观

简介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오세훈 서울시장이 “TBS를 없애버릴 생각인 ...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TBS를 없애버릴 생각인가”라는 질문에 “그런 일이 생겨서는 안 되겠죠”라고 답했다.

오 시장은 16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성만 무소속 의원의 질의에 “TBS의 올해 예산이 전년도보다 88억원 삭감됐고 올해는 지원 조례가 아예 폐지됐다”며 이같이 답했다.

TBS의 과거 ‘편향성 논란’과 관련해 오 시장은 “정파적인 방송을 했다”며 “객관적으로 방송 공정성에 문제가 있었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차원의 문제제기도 있었다”고 입장을 다시금 분명히 했다.

이 의원은 “‘김어준의 뉴스공장’ 폐지 이후 TBS 전체 청취율이 15.5%에서 4.9%로,오세훈TBS폐지묻자그런일생겨서는안돼 유튜브 수익이 33억원에서 5억2000만원으로 줄었다”며 “TBS 문제를 잘못 대응함으로 인해 시민들의 들을 권리를 없애고 TBS 경영까지도 악화하는 문제를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TBS가 이강택 전 TBS 대표이사와 현재 폐지된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진행자 김어준씨에 대해 총 2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과 관련, “전년보다 더 경영이 악화되고 있는 만큼 현 대표에게 그만두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그 점은 서울시가 관여한 바 없다”며 “공영방송은 최소한의 공정성을 담보해야 하는데 그 점에 대해 시민 여러분이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Tags:

相关文章